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제품 포스팅입니다. 이번에 소개해 드릴 제품은 벨킨의 뉴아이패드 케이스 "Pro Color Duo Tri-fold" 입니다. 우연찮은 기회로 운좋게 체험단에 선정되어 제품을 공수 받았습니다.  프로 컬러 듀오 트라이 폴드 케이스는 TPU내부 프레임, 스마트 ON/OFF 기능과 3단 거치의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게다가 뉴아이패드용으로 제작되었지만 아이패드2 하위 호환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그럼 같이 함께 제품을 살펴 보실까요!?


■ 배송 & 외관


속이 비치는 비닐 소재의 포장지로 배송이 왔습니다. 케이스류의 제품 같은 경우는 주로 박스에 배송이 오는데..조금은 의아했습니다. 파손되진 않았을까 살짝 걱정하면서 포장을 열어봅니다.


헐.. 모서리가 꾹하고 눌려있습니다. 아무래도 박스포장으로 배송온 것이 아니니 외관 박스에 손상이 있네요. ㅠㅠ 체험단 제품이지만 실제 제품을 구매했다고 가정하면 상당히 불쾌할 것 같습니다. 제 리뷰들은 모두 제품의 배송,포장 상태부터 시작합니다.

몇 게시물에도 남긴적 있듯 제품을 온라인으로 구매했을때에는 매장에서 구매하는 친절과 서비스라는 부분이 배제됩니다. 물론 완벽하게 배제 됬다고 말할 수 없지만 그것을 조금이나마 반영하는 것이 바로 제품의 포장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배송상의 포장) 

깐깐하게 생각 할 수 있지만 간단합니다. 어떤 제품을 구매하게 되었을 때 벌크제품과 완제품 중 어떤 것을 받으시겠습니까?  


제가 받은 제품은 검정색이지만 핑크색과 그레이 색상 3종류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바뀐 벨킨 로고가 마음에 듭니다.


배송상의 문제로 상단이 조금 찌그러져 있습니다. 제품을 꺼내봐야 알겠지만 제품 내구도 테스트를 택배 회사 측에서 해주셨습니다. 제품이 멀쩡하기를...ㅠㅠ


뒷면부는 모서리를 보호해주고 스탠드,스트랩 잠금 방식을 택했다고 쓰여있네요. 아마 저중에서 가장 중요한 구분은 모서리처리 일거라고 과감하게 주장합니다. 그 이유는 조금 뒤에 같이 살펴 보시겠습니다.


옆을 보시면 두개의 홈에 씰이 붙어 있습니다. 제품개봉방식은 옆면으로 꺼내는 방식입니다. 억지로 박스 찢거나 하지 마세요!


옆면을 살짝 옆으로 밀면서 뒷면부를 빼주세요. 잘못뜯으면 박스가 "부~욱" 소리를 내며 찢어져 버릴거에요~


폭풍같은 손놀림으로 상자를 들어올리면!! 으아닛..제..제품님이 보이십니다. 시커먼 무언가가 스물스물 보이기 시작합니다.


■ 제품 살펴보기!


짠 간단하게 해체가 가능했습니다. 제품도 파손없이 왔습니다. 아마 TPU 재질의 내부 프레임이라 파손이 되는 일은 거의 없을 것 같습니다. 그걸 알고! 저런 포장으로 배송을 보낸 것인가요!!? 아..아.. 무지한 소인을 용서하세......? 아무래도 그건아닌듯.

무언가 찾으셨나요? 그건바로..


Enjoy~ 별거 아닌 것같지만 제품이 제거되니 enjoy가 보여서 기분이 좋아지네요. 포장 디자인 하신분이 센스가 넘치시는듯 합니다. ^-^ 


새로운 벨킨의 로고가 박혀있습니다. 여기서 갑자기 드는 생각.. 이.. 이것은 왠지!! 포장지도 형광색인것도 그렇고 이것은 혹시!!


Fail.. 야광인줄 알았는데 아니었네요. 야광이었으면 재밌었을텐데 ㅠㅠ


한면을 들춰보니 두꺼운 도화지에 벨킨맨이 서있고 간단한 사용설명서와 소개가 다국어로 쓰여있습니다. 세계적인 벨킨이네요.


스트랩이 내부에 있습니다. 어디선가 많이 보셨던 그런 일반적인 재질의 스트랩이 되어 있습니다. 상단부에는 박음질이 밀린 모습입니다.
내부이기도 하고 고무밴드류의 미싱은 조금 어려우니..패스! 그리고 체험단 제품이니까요. 만일 본 제품구매시 저런 모습이 보인다면 과감하게 교환요청을 하시길 바랍니다. 아무리 봐도 불량입니다.


안감과 스트랩의 재질비교 확대샷.jpg


쫀쫀한 밴드를 보니 갑자기 테스트아닌 테스트를 하고 싶어졌습니다.


생각보다 엄청나게 튼튼하네요. 아이폰을 넣고 한번 프론트를 휘어보았습니다! 저렇게 할 일은 없겠지만 밴딩이 늘어나거나 하지 않고
아이폰을 뺀뒤에도 제자리를 유지합니다. 뜯어질 염려는 0% 네요.


사용법이야 뭐 별거 없겠지만 그래도 살짝 살펴봅시다. 잘껴서 잘 들고다니라고 하는군요. 알겠어요~ 벨킨맨


타이트한 핏으로 디자인되어 iPad를 장착하실 때 단단히 힘을 주어 밀어 넣어야 합니다. 라고 되어있으나....이 부분은 조금뒤에 다루죠


같이 들어있는 속지에는 갖고싶은 제품들이 나열되어 있습니다. 사용법과 마케팅을 활용한점은 높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내부에는 앞 커버의 휘어짐이나 파손을 방지하기위해 스펀지가 틀에 맞게 들어가 있습니다. 센스있게 색상을 그레이 계열로 맞추셨네요.


불박이라고 하는 음각인쇄가 되어있습니다. 도장같은 것으로 열을 가하여 꾸욱! 누르면 일시적으로 눌러붙는다고 하죠 그런형태로 고안한 고안물이 새겨지는 방식입니다. 아이패드로 인해 가려지는 부분임에도 불구하고 제품의 사용/미사용시 디자인을 신경쓴 점이 마음에 듭니다. 세세한 디테일을 얼마나 고려 했는지 알 수 있는 부분입니다.


TPU내부 프레임입니다. 열가소성 폴리우레탄을 TPU라고 합니다. 약간 고무같은 재질이면서도 강한 충격에는 딱딱하게 버팁니다. 탱탱볼 같은걸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딱딱한 백커버는 충격을 받았을시 연성이 부족해 충격을 퍼트리게 하지 못합니다. (물론 설계에 따라 다름)
하지만 연성을 가진 물체를 파손하기란 여간 쉽지 않습니다. 예로 냉동실의 엿과 책상위에 올려져 녹은 엿을 부러뜨릴 때 무엇이 먼저 파손 될까요? 핫.. 엿을 예로 들어 죄송합니다. ㅠㅠ


하단부에는 Made in China 라고 찍혀있습니다~ TPU재질은 박음질로 고정하는 편이 좀더 튼튼하다 생각합니다. 그리고 뉴아이패드의 잦은 발열로 후면부의 본딩이 장시간 열로인해 녹기도 하기때문에 박음질이라면 최고의 선택이라 생각되네요.

아참 그리고 Made in China 라고 해서 에이 뭐야 중국꺼야..라고 하시는분 없겠죠? 가지고 계신 아이폰, 아이패드도 중국발입니다.
인건비를 고려한 OEM 생산 방식과 생산국 표시방식 때문이지요.


펼쳐놓으면 간단한 검정색 공책이에요~ 작은 벨킨로고와 음각폰트가 눈에 띕니다.


뉴아이패드의 확장된 카메라 렌즈 크기로 인해 케이스의 카메라 홀도 넓게 자리를 잡았네요. 간섭받을 일은 없어보입니다.


아까 말씀드렸던 타이트한 핏으로 제작되어..강하게 결합해야 한단말은 신경안쓰셔도 됩니다. 실제로 장착시켜본 결과 강한힘까진 필요없고 갤럭시S 류나 일반 안드로이드 폰의 백커버 교체하는 정도의 힘만 있으면 됩니다. 연질의 TPU재질로 인해 탈부착이 쉽습니다.


부착된다음에는 강한 간섭에도 끄떡없이 결합되어있습니다. 마찰력이 더해지는 느낌이고 정말 착하고 기기를 감싸는 느낌입니다. 일반 스냅쉴드 류가 딱! 하고 결합된다면 이 제품은 찹하고 붙는 느낌입니다. 만족스럽습니다.


스트랩 방식으로 열고 닫고 합니다. 이부분은 살짝 호불호가 갈리는 경우이긴 합니다만 다이어리를 많이 쓰신분은 편리 할 것 같습니다.
모양 자체는 크게 거슬리지 않고 오히려 심미적인 효과를 줍니다.


하단부와 상단부의 스트랩락 모습입니다. 제가 받은 제품은 살짝 오류가 있는 제품인 관계로 Top 사진은 고려해서 보아주세요 ^^


어? 접히는 부분은 왜 잘려나가있지!? 이상한거 아니야? 아주아주 예민하신분들이 하실 지도 모르는 걱정입니다. 그럼 아래를 보세요.


아래 두개의 케이스는 그전에 사용하던 케이스 입니다. 양장본 같이 종이가 두껍게 들어있는 제품들은 아무래도 모서리 쪽의 마모도가 심하기 마련입니다. 게다가 접히는 부분도 가죽이 많이 울게되어 흉하게 변하기 마련입니다. 애초에 접히는 부분의 면적을 최적화 시켜 제품이 처음 상태를 오래도록 유지하게 디자인 되었습니다.


가장 일반적인 웹서핑,타이핑 모드의 스탠드 타입입니다. 이제는 어디서든 볼 수 있는 스탠드 타입이 되었지요.


영화 감상, 인터넷 서핑등 제일 많이 쓰이는 가로형 거치 방식입니다. 일체형의 경우 생성하는 각의 크기와 면적에 따라 패드를 안정적이게 지탱이 가능한지가 판가름 되는데요. 이 부분은 조금있다가 다시 다루겠습니다. 두가지 형태의 거치가 가능합니다.


상단부와 하단부의 거치 방식입니다. 외곽 프레임이 제품을 아주 꽉 잡고 있는게 느껴지시나요?


스트랩을 채워놓으니 제품이 한결 좋아보입니다. 이동중에 흔들려서 스마트커버가 찰칵 되거나 제품의 파손을 신경쓰지 않아도 됩니다.


원래 용도는 아니지만 해야할일을 아날로그로 정리하여 스트랩에 꼽아 놓으면 절대 잃어버릴 일이 없겠지요? 하지만 아이패드를 잃어 버리면!? 으아악 안돼! ㅜㅜ 생각만 해도 짜증부터 나네요.


밴드형 스트랩의 경우 호불호가 갈리는 부분일 것 같습니다. 저 같은 경우 다이어리 같은 것을 사용하지 않고 잦은 이동과 환승으로 인해 아이패드를 장시간 사용하지 못하는 편입니다. 제품을 열고 5분뒤 이동 -> 이동후 자리를 잡고 사용 3분 -> 이동 10분 등등 복잡한 이동경로를 가지고 있어서 약간은 맞지 않는 부분이 있습니다.


스트랩을 풀다가 이렇게 꼬여버리면!? 내 마음의 평정심도 꼬여버리기 쉽습니다. 하아..


거치방식은 타사제품에 비해 삼각형을 이루는 각도가 큰편입니다. 제품을 오래오래 사용해봐야 알겠지만 약간의 반발력을 가지고 있어서
거치시 유의를 해서 거치하시기 바랍니다.


각도와 변이 다른이유는 3단과 4단의 차이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이루어서 패드가 거치되는 체결각도는 거의 비슷합니다.


스트랩 방식을 왜 채택했을까? 다들 아시다 시피 아이패드의 우측부분은 자석으로 스마트 커버 기능이 작동하고 우하단부는 자석의 성질이 있으면 본체에 달라 붙습니다. 하단부에 자석이 있을 줄 알았는데 들어있지 않습니다. 여러가지 생각해본 결과 아마 벨킨이 추구하고자 했던 것은 완벽한 보호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스트랩 방식의 경우 제품을 보다 단단하게 잡아주어 외부의 간섭이 있더라도 고무줄처럼 원상태를 유지합니다. 게다가 TPU프레임은 기기보다 높은 높이를 가집니다. 케이스 상태로 바닥에 떨어진다 한들 바닥에 돌출면이 없다면 제품은 파손되지 않습니다.

앞면 커버가 받은 충격은 TPU프레임에서 흡수하고 모서리로 떨어졌을시 외부 커버가 파손되어도 최종적으로 TPU프레임이 방어를 하기때문에 최적의 상태로 보호가 될 것 입니다.

그렇다보니 자석을 사용한 Close 방식은 구현시 안전성이 조금 떨어지는게 사실입니다. 만약 마그넷 Close 방식 채용시 낙하시 자석이 닿아있는 부분을 중심으로 액정이 파손되는 것을 피할 수 없을 것입니다. 뭐 확실하진 않은 추측..입니다 ^-^


위 두 사진은 일주일 정도 사용을 하고 난 뒤 손때가 뭍은 것입니다. 책상위의 손자국을 감안하면 얼마나 디테일 하게 찍혔는지 감안 하실 수 있으실 겁니다. 트라이폴드 케이스에 쓰인 겉감은 부들부들한 누벅의 느낌이 강합니다. 게다가 검정색인 이유로 작은 먼지가 잘 보입니다. 사용시엔 손으로 툭툭 털거나 문질러 주시면 다시 깨끗하게 변합니다.


우측 상단부터 머니클립, 폭신한 소파 재질의 가죽, 마 같은 느낌은 파우치, 벨벳 파우치, 데스에더 마우스 우레탄, 벨킨, 싸구려 인조가죽 입니다. 재질이 어떤지는 대충 감이 잡히시나요? 부드러우면서도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는 소재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문의는 제작사로~


사용하다보면 뒷면으로 가게되는 앞면커버가 거슬리기도 하는데 상단처럼 밴드를 걸어주시면 되지만......역시나 거슬려..ㅠㅠ 뒷면에 딱 붙거나 걸리는 무언가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동영상 으로 보는 여러가지 테스트!




▲ 스탠딩 모드로 해놓고 손가락으로 툭툭 밀어봅니다. 꽤나 견고하게 거치가 되어 있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잘못된 거치는 어떤 것인지 알아 봅니다. 후면 삼각부분이 튼튼하게 체결되었는지 확인합니다.



▲ 스마트 커버는 정확하게 닫혀야 작동을 하는 것 같습니다. 동영상으로 더 만나 보시죠.



▲ 스마트 커버 관련 동영상 입니다. 역시 앞전과는 조금 다른 모습입니다.



▲ 가방에 들어있다면 많은 충격에도 견뎌야 하겠죠? 이리저리 흔들어 봅니다. 

■ 총평

이번 포스팅에서는 벨킨의 뉴아이패드&아이패드2 호환 케이스인 컬러 프로 듀오 트라이폴드 케이스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인터넷 구매 검색시 4만원 초반~중반대의 가격대를 형성하고있고 가격에 비해 상당한 보호에 비중을 둔 케이스 입니다. 촉감, 사용감 또한 나쁘지 않았으며 요즘 스마트 악세사리가 비싼 것을 감안하면 적당한 가격이라 생각됩니다. 

가격에 의해 제품을 구매하는 분, 보호에 좀 더 치중을 두시는분, 물건 잘 떨어뜨리고 부딪히시는 분들에게 추천해 드리는 케이스가 아닐 까 생각됩니다. 고급스럽고 멋있는 면은 그렇게 크지 않으나 보호를 위해 투박한 디자인을 선택한 것도 아니고 평이한 디자인에서 좋은 퍼포먼스를 내뿜는 면이 매력적입니다. 

뉴아이패드로 인해 커다란 지출 하신분들이나 중고로 아이패드2를 저렴하게 구매하신 분들이 많아 오히려 좀더 관련 제품 시장이 활성화 되고 있다고 합니다. 현명한 선택들 내리셔서 자신에게 맞는 제품 구매하셨으면 합니다. 

열심히 작성한 포스팅 끝까지 읽어주신분들에게 감사드리며, 제품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체험단 기회를 준 벨킨블로그(http://www.blogbelkin.com/) 에 감사의 말씀을 덧붙이며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 

더운 날씨에 하시는일 다들 잘 되셨으면 하고 다음 포스팅 까지 건강하세요 ^-^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