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에 대해 어느정도 관심이 있거나 나진 E-MFIRE를 좋아하는 게이머라면 커세어에 대해 잘 알고 계실겁니다. 그중에서도 게이밍 라인인 커세어 벤젠스는 심플한 디자인과 소재 사용으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그런 커세어에서 새롭게 MM600 게이밍 마우스 패드를 출시하였습니다.


MM200, MM400만 하더라도 천패드였는데 갑작스레 하드타입의 제품으로 600이 출시되니 약간 새로우면서도 쌩뚱 맞기도 한데요. 커세어가 출시하였단 소리 하나만으로 관심을 끌고있는 MM600 저와 함께 살펴보실까요? 


손가락 좀 누르지 마세요!


■ Corsair MM600 개봉!

▲ 커세어 VENGEANCE 시리즈는 Cyan 계열의 별색을 잘 사용하는것 같습니다. 

▲ 듀얼 사이드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저 앞에 있는 건 제품의 재질과 동일합니다. 못믿겠다구요? 


Corsair MM600 scratch

▲ 신나게 긁습니다. 대부분 소리만으로 재질이 느껴지는 마술을 겪으실겁니다. 느껴지시나요 재질감이!?


▲ 듀얼 사이드 에디션 이라하면 싱글사이드도 출시 예정인건지 궁금하군요.

▲ 후면은 빼곡하게 무언가가 적혀있으나 우리는이 판때기가 보고 싶습니다. 

▲ 씰링이 두개가 난공불락의 요새처럼 붙어있습니다. 최적의 위치입니다.

▲ 칼로 떼어냅니다. 스륵하고 입구가 열리는데.. 이틈을 비집고 들어가서!!

▲ 이렇게... 개봉을 합니다. 슥슥 밀어넣어요.

▲ 쉽게 빠집니다.

▲ Smooth Side

▲ Heavy Side

▲ 양쪽의 포장이 동일합니다.

▲ 가로로 세로로 눕혀보아도 대칭 포장입니다.

▲ 듀레이션 워런티..2년~ lifetime? 티뮤홈페이지에도 볼 수 있는 커세어 제품군에 대한 AS 정책소개입니다. 패드가 아녜요.

▲ 헤비 사이드 패널입니다. 무광에 뭔가 멋있습니다.

▲ 각 모서리에는 미끄럼 방지 고무 패킹이 본드로 부착되어있습니다. (안빠져요)

▲ 스무스사이드의 모습입니다. 반사되어 벌집모양이 가운데만 보이는게 아니라..프린팅이 저렇습니다. 

▲ 면을 구분하기 위해 직관적으로 넣은 주황색 줄!

▲ 디자인이라고 하기엔 좀 억지가 있고 빠르게 빨리빨리 움직이는 이미지는 역시 적색계열이죠. 표시를 위한 것 같습니다.

▲ 헤비사이드는 많이 보던 커세어 제품군의 이미지를 닮았습니다.

▲ 5mm두께는 고무패킹의 두께이고 실제로 알미늄의 두께는 2mm입니다.

▲ 타사의 Glide9 입니다. 사이즈는 MM600이 좀 더 작습니다.

▲ 거짓말이라고 하시는분들 때문에 정말...

▲ Glide3와 비교한 크기입니다. Glide3 가 표준 게이밍 마우스 크기임을 감안하면 적당히 큰 편입니다.

▲ 고무패킹이 5mm , 알미늄 바디가 2mm 위아래로 1.5mm의 공간이 떠있습니다. 마우스위에 손을 올리면...눌립니다. 약간 처음사용시에는 이질감이 느껴질 정도로 (신경쓰면 쓰임...) 판이 휘는 느낌이 듭니다. 양쪽을 번갈아 가면서 사용하지 않으면 분명 재질 특성상 스트레스가 쌓여 휘는 현상이 발생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만들때 고려를 못한걸까요.. 바디 두께가 정말 5mm였다면 고무패킹을 신경도 안썼을 텐데 여러모로 아쉬운 부분입니다.

▲ 잘 어울릴것 같은 타사의 R.A.T 7 입니다. 

▲ 테스트를 도와줄 각사의 마우스 대표 들입니다. 

▲ 테스트를 도와줄 유리마패, 천마패, MM600, 알루마패 입니다.

▲ 주차 준비중..


■ 게임을 한번 해보자! Smooth Side 대표게임 LOL

리그오브 레전드 + Smooth Side M600 + M65

▲ 부드러운 조작과 빠른 맵서칭, 반응을 필요로 할때 사용하면 좋은  Smooth Side 입니다. FPS에서는 저격보다는 돌격병과 에서 사용하면 좋을 정도로 러프한 동작을 할때 주로 사용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정확함과 미세함보다는 두리뭉실함을 추구하는 유저에게 알맞는 사이드 같습니다. 



■ 게임을 한번 해보자! Heavy Side 워페이스!

워페이스 + Heavy Side M600 + M65

▲ FPS게임인 워페이스를 해보았습니다. 스나이퍼 병과에서 세밀한 브레이킹과 타겟팅이 가능했습니다. 마찰도가 높기에 정확한 움직임이 필요로 되는 게임에서 주로 사용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Heavy Side는 많은 분들이 디자인과 성능으로 원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심하게 거친것도 아니기에 일반 패드류에서 좀 더 손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 사용하고 난뒤 + @

▲ 여러가지 마우스로 게임, 작업, 웹서핑을 몇일간 한 결과 얼룩얼룩 해졌습니다.

▲ 물론 다른쪽 사이드도 마찬가지 입니다. 


■ 커세어의 눈물 Heavy&Smooth Side!

 헤비사이드에 물방울을 떨어트려서 방수도를 살펴보았습니다. 아무래도 표면이 거칠어서 표면장력이 많이 방해를 받기때문에 물방울 또한 둥근 모양을 오래유지못하고 바로 흐르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표면이 고르지 못합니다. 방수기능이 있습니다.

 스무스 사이드는 역시 스무스 하게 흘러갑니다. 표면장력에 방해를 받지 않는 표면이며 전혀 물을 머금지 않습니다. 매끄러운 슬라이딩이 가능합니다. 물론 완벽한 방수를 자랑합니다. 손에 땀이 있어도 흡수하지 않습니다. 

▲ 물을 흡수하지 않는다는걸 알았으니 이제.....물로 슥슥 닦아줍니다. 깨끗히 닦입니다. 

▲ 보유하고 있는 알마패의 때...라고 생각한 마우스 서퍼입니다. 


알마패는 특성상 마우스서클을 갈아냅니다. 이동할 때 사각사각 거리는 이유도 바로 이것 때문인데요. 서클을 사두었다면 상관없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약간 속이 상합니다. MM600의 Heavy Side의 경우에는 알마패와 유리마패의 중간정도이며 유리마패의 촉감쪽에 가깝습니다. 너무 거칠지 않으며 다소 부드러운면은 유리마패를 닮았습니다. 하지만 유리마패에서 인식을 잘 못하는 마우스 (데스에더..)등도 커세어 MM600에서는 모두 정상적으로 인식하였습니다. 


바디가 알루미늄으로 되어있어서 온도유지에 이득을 봅니다. 유리마패 보다 시원한 수준이며 천마패의 여름철의 찜찜함을 어느정도 해결해 줍니다. 하지만 직접적인 차가움은 느낄 수없습니다. 


■ 책상위의 MM600?

▲ 책상위의 풍경입니다. 입력장치는 모두 커세어 제품입니다.

▲ 깔끔한 모양새가 갖추어져 있습니다.

▲ Heavy Side

▲ Smooth Side

▲ 옆집 뱀아저씨

▲ 저 바다건너 트리플파이 아저씨

▲ 그 미국사시다 이번에 귀화하신 총잡이 아저씨

▲ 삐진 표정의 듀렌달가문의 스톰아저씨

▲ 노트북 가성비의 한성 아저씨

▲ 사이보그지만 괜찮은 그런 아저씨

▲ 각각 유명한 마우스들입니다.

▲ 이들중에 가장 궁합이 잘맞는 마우스를 꼽자면 G9X 입니다. 사진속의 4마우스는 궁합이 맞아 고른것입니다. 패드의 마찰면을 고루 이용하기 위해서는 거대한 마우스 서퍼가 붙어있어야 마우스가 패드를 타고 노는 것을 손으로 느낄 수 있습니다. 그면에서 G9X의 위아래 거대한 서퍼는 마우스 컨트롤에 상당한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자사의 마우스 경우에도 굵은 서퍼부분을 가지고 있어 슬라이딩에서 흘러가는 것이 아니라 조종한다는 느낌을 끌어올릴 수 있습니다.



■ VENGEANCE MM600 총평

지금까지 저와 함께 커세어 VENGEANCE MM600 듀얼사이드 마우스 패드에 대해 살펴보았는데요. 어떠신가요? 감이 좀 오시나요? 예전에 이러한 컨셉의 마우스패드는 사이보그 매드캣츠 사에서 나왔었죠. 하지만 많은양이 팔리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커세어에서 출시한다면 어떨까요? 사실 마우스 패드는 기호식품이나 마찬가지입니다. 게임잘하는 사람은 자기 바지에 마우스를 대고 해도 적을 우숩게 잡아내곤 하지요. MM600은 기능도 기능이지만 깔맞춤 Corsair를 위한 악세사리 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실제로 각 Side의 특징이 또렷하고 조작에 도움을 주는 편의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알마패 - 유리마패의 중간 정도의 Side인 Heavy 사이드는 그만한 슬라이딩 감을 제공하고도 마우스 서퍼를 갉아 먹지 않습니다.  특유의 디자인으로 인해 데스크 환경을 깔끔하게 변화시켜줍니다. 하지만 5mm 받침대 고무보다 바디가 3mm나 얇기 때문에 손목이나 손이 장시간 마우스를 잡고 있을 경우엔 점점 U자 형태로 압박을받게되고 나중에 스트레스가 쌓여 휘어버리진 않을까 걱정되기도 합니다.


MM600의 가장 큰 단점은 바로 가격입니다. 마우스 패드치고는 고가에 속하고 있기 때문에 진입장벽이 낮지 않은게 단점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커세어를 사는게 아니라 유통사의 서비스를 구매하는.........(네..뭐.. 사심이 있네요 헛..!?) 그럼 이상으로 MM600의 리뷰를 마치겠습니다. 필테를 지원해주신 플웨즈 (http://playwares.com) 이노베이션 티뮤 (www.timu.co.kr) 에 감사의 말을 전합니다. 감사합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